티스토리 뷰

상가집 절하는법 알아볼까요

 

며칠전에 지인이 상을당해 장례식장을 다녀온적이 있었습니다. 살면서 장례식장에 가본적이 몇번 없어서 모든것이 낯설더라구요. 특히 절을할때 너무 헷갈려서 눈치껏 옆사람을 보며 하긴했는데 상가집에서 절하는 방법도 모르는 제가 바보같다고 생각되더군요. 오늘은 상가집에서 절하는 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상가집 절하는법을 알아보기전 먼저 조문순서부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례식장에 도착하면 먼저 부의금 봉투에 준비해온 부의금을 넣고 봉투가 보이지 않게 안주머니에 잘 넣고 빈소로 들어가도록 합니다.

 

조객록에 서명을 하고 준비되어 있는 향을 들어 불을 붙이 고 향을 흔들거나 왼손으로 부채질을 해서 불을 끕니다. 향을 입으로 바람을 불어 끄는것은 예의가 아니니 주의하도록 합시다.

 

 

향로에 향을 꼽을 때에는 향은 오른손으로, 왼손으로는 오른손을 받치시면 되며 영정을 향해 묵념을 한 뒤 절을 두번합니다. 이후 반절 또는 목례를 한 뒤 상주와 마주보고 다시한번 절을 합니다.

 

상주와 절을 했으면 빈소에서 나오면 되는데 이 때 두세걸음 정도 뒷걸음으로 나온 뒤 몸을 돌려나오는 것이 기본예의입니다.

 

빈소에서 나오면서 준비해둔 부의금을 내시면 됩니다.

 


 

위는 전통적인 예법이였으며 기독교의 조문예절은 또 다른데요. 빈소에 들어서서 준비한 국화꽃을 영정앞에 헌화를 합니다. 이때 헌화도 위의 향과 마찬가지로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칩니다.

 

뒷걸음으로 한걸음 물러선뒤 영정을 향해 묵념을 합니다. 이후 상주와 마주보고 절을하거나 가볍게 목례를 합니다. 상주와의 맞절은 종교적인 신념에 위배되지는 않지만 상주가 원치않을 경우에는 가볍게 목례를 하는것이 좋습니다.

 

퇴장은 전통예법과 동일하게 하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남자의 경우 절을할 때 오른손이 위로, 여자의경우 왼손이 위로가게 절을 해야 합니다.

 

이상 상가집 절하는법에 대해서 알아 보았는데요. 알아두셔야 할 기본 상식중 하나이니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